Close

차별없는

세상을 꿈꿔요

아프리카 어린이날 캠페인

© UNICEF/Patricia Willocq

6월 16일은 아프리카 어린이날

아프리카 어린이날은 1976년 인종차별정책에 저항하다 

희생된 아프리카 학생들을 기리고 

아프리카 어린이들의 현실을 돌아보는 날입니다. 

 2017년 주제는 어린이 보호, 권리향상, 동등한 기회부여입니다.

© UNICEF/ponabana

피부색이 달라 생명의 위협을 느끼는

하얀 흑인 알비노 어린이

1,400명 중 1명이 '하얀 흑인'

알비노는 유전적으로 멜라닌 색소가 부족해 

백색증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.


알비노 어린이들은 까만 피부색이 대다수인 

아프리카에서 눈에 띄게 달라 

차별과 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.

© UNICEF/Patricia Willocq

햇볕에 취약한 알비노 어린이들은 

긴 옷이나 선글라스 등으로 몸을 보호해야 합니다.  

홍채에 색소가 부족해 시력이 낮아 

학습에도 여러움을 겪습니다. 


그러나 더 힘든 것은 

‘하얀 피부는 신이 저주해서 생긴 것이다’라며 

알비노 어린이를 사람으로 여기지 않는 차별입니다.

동물보다 못한 대우

©AFP

탄자니아, 말라위에서는 알비노의 신체 일부가 

행운을 가져다 준다는 미신이 있습니다.


팔 다리 3-400만원, 시체 1,000만원 등

월 수입의 수백배가 되는 금액으로 거래됩니다.


부모, 친척, 이웃들마저 돈을 벌기 위해

알비노 어린이들을 공격합니다.

생명을 위협하는 미신

© under the sun

매달 3만 원

© UNICEF/ponabana

2,050

알비노 어린이 긴급 구호소 8개

차별로 고통받는 아프리카 어린이를 지킬 수 있습니다

유니세프는 탄자니아에서 

알비노 어린이들을 위한 긴급 구호소 8개를 설치해 

약 16,000명의 아동을 보호했습니다. 


더불어 알비노에 관한 정책, 교육, 건강, 보호분야의 

팀을 구성하여 체계적으로 지원합니다.  

시력이 안 좋은 알비노 어린이를 위해 

교육 가이드 3,000개를 제작하여 배부하고 

특수 교육을 진행했습니다. 


각국 정부와 함께 알비노 환자에 대한 인식개선 

활동을 펼쳐 어린이들이 좀 더 안전하고 

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.

1   6

   명

만     천명

이면

알비노 어린이 교육가이드 3,000개 배포

© UNICEF/ponabana

유니세프와 함께 지켜주세요

차별로 고통받는 아프리카 어린이를

유니세프가 꿈꾸는 '모든 어린이가 공평한 기회를 갖는 세상'을 노래한 존 레논의 Imagine

단체명 : 사단법인 유니세프한국위원회 (고유번호: 102-82-07606)

주소 : [04099] 서울시 마포구 서강로 60 (창전동) 대표자 : 송상현

COPYRIGHT @ THE KOREAN COMMITTEE FOR UNICEF. ALL RIGHT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