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어린이들이 내일도 살아갈 수 있을까요?

Close

모든 출입로가 봉쇄된 알레포에 고립된 어린이 10만 명.

전기는 끊기고 음식과 물도 바닥나 버렸습니다.

폭격이 계속되는 이곳, 어린이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.

© UNICEF/UNI131535/Romenzi

 “내일, 나는 없을지도 몰라요” 

시리아 알레포에서는 매달 100명이 넘는

어린이들이 생명을 잃고 있습니다.

당신이 보고 있는 이 아이들 역시 내일 생명을 잃을 수 있습니다.

© UNICEF/UNI150193/Diffidenti

"차가운 진흙을 바르면

  잠시라도 통증을

  잊을 수 있어요."

폭격으로 다친 어린이들은 점점 늘어나지만,

병원과 약이 부족해 진흙을 발라서

응급처치를 하기도 합니다.

© UNICEF/UN027717/Al-Issa

음식도, 물도 구할 수 없는 곳

"수업을 듣고 있었는데  

폭탄이 떨어졌어요."

어린이들은 영양실조와 각종 질병에 시달립니다.

마을은 봉쇄되고, 수도관도 파괴되어

음식과 깨끗한 물을 구할 수 없습니다.

사방에서 쏟아지는 폭탄

© UNICEF/UN07554/Singer

마을은 공격받고 있습니다.

학교와 병원도 예외는 아닙니다.

시리아 학교 4곳 중 1곳이 파괴되었고

200만 명의 어린이들은 학교를 잃었습니다.

© UNICEF/UNI122853/Brooks

시리아 알레포 어린이들의

"오늘도 마른 풀뿌리 외엔

 아무것도 먹을 수 없었어요."

약이 없어 진흙을 바릅니다

내일이 위협받고 있습니다

“내일,

  나는 없을지도 몰라요.”

© UNICEF/UNI168530/El Baba

유니세프는 시리아 고립지역 어린이에게

마실 물과 영양실조 치료식을 제공해

아이들의 생명을 지킵니다.

유니세프는 수차례의 요청 끝에

간신히 고립지역 내 구호활동을

오랜 내전으로 상처 입은 아이들의 몸과 마음을 치료합니다.

 유니세프 의료 지원을 통해

두 달간 18,250명의 어린이들이 건강해질 수 있었습니다.

© UNICEF/UN018084/Faour

음식과 깨끗한 물을 전합니다

© UNICEF/UN031940/Al-Issa


© UNICEF/UN05570/Georgiev

승인받을 수 있었습니다

© UNICEF/UN07489/Omar

아이들의 몸과 마음을 치료합니다

하지만 아직도 10만 명이 넘는 아이들이

당신의 도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.

단체명 : 사단법인 유니세프한국위원회 (고유번호: 102-82-07606)

주소 : [04099] 서울시 마포구 서강로 60 (창전동) 대표자 : 송상현

COPYRIGHT @ THE KOREAN COMMITTEE FOR UNICEF. ALL RIGHT RESERVED.